이건희 빈소, 이낙연·정의선 등 정재계 조문 행렬

정의선 "1등 정신 강하게 심어주셨다"
이낙연 "국가 이상과 자신감 높여..감사드린다"
홍라희· 이재용· 이부진 등 가족들 입관식 진행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26 16:00 의견 0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유준 기자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입관식이 진행된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는 재계 총수들과 여야 의원, 주한 외국 대사 등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약 한 시간동안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 회장의 입관식이 엄수됐다.

앞서 유족은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외부 조문·조화를 사양한다고 했으나 정·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며 제한적으로 조문을 받고 있다.

재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조용병 신한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황창규 KT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정의선 회장은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안타깝다. (고인은) 항상 따듯하게 대해 주셨다"며 "경제와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강하게 심해주신 분이다"며 애도했다.

조원태 회장은 "이 회장을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위대한 분을 잃어 마음이 착잡하다"며 "삼성이 지금까지 했던 대로 잘 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조문을 마치고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사진=김유준 기자

정치권과 정부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삼성전자 출신 양향자 민주당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다녀갔다.

이낙연 대표는 오전 11시께 조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고인께서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웠다"며 "국가의 이상과 국민의 자신감을 높여주신 데 대해서 감사를 드리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께서 이루신 것처럼 (삼성이) 발전하면서 (앞으로) 한국 경제를 더 높이 고양하고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오전 조문을 마치고 삼성서울병원 장례시장을 나서고 있다./사진=김유준 기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빈소를 찾아 자국 정부의 애도를 뜻을 전했다.

싱하이밍 중국대사는 "(고인은) 삼성을 세계 일류 기업으로 이끌었다"며 "중국과의 인연도 꽤 깊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 하에 중국과의 경제협력관계를 한층 더 강화시킬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이 26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입장하고 있다./사진=김유준 기자

삼성 사장단은 장충기 삼성미래전략실 전 차장을 시작으로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등이 조문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은 오후 12시 25분경 조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고인은 창조와 혁신경영으로 삼성그룹을 재 창업하다시피 했다"며 "전 세계에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끼도록 해주신 분이다"고 말했다.

삼성의 미래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조문하는 자리라 삼성의 앞날까지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이 회장의 임관식이 진행된 이날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와 로비는 삼성그룹 관계자와 기자들로 북적였다.

장례식장 조문객은 코로나19에 따라 전자출입자명부(QR)를 일일이 입력한 후 조문이 허락됐다. 비공개 가족장이라는 방침에 따라 장례식장 로비 전광판에는 이 회장 부고 알림이 등록되지 않았다.

앞서 전날인 25일 오후에는 이 회장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다녀갔다.

문재인 대통령도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을 보내 조문했다.

이 회장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