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2021 경영화두…'파이낸셜 스토리'

제주서 SK그룹 '2020 CEO 세미나' 개최
"재무재표 중심 기업가치 평가 더이상 유효하지 않아"
" 성장 스토리 구체적으로 제시, 신뢰·공감 이끌어내야"

염지은 승인 2020.10.23 19:45 의견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20 CEO세미나’에서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력을 강화해 기업가치를 제고해 나가자고 강조하고 있다./사진=SK그룹


[포쓰저널] "매력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계획이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가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제주 디아넥스에서 열린 '2020 CEO세미나'에서 새 경영 화두로 '파이낸셜 스토리'를 제시했다.

최 회장은 "매출과 영업이익 등 종전 재무성과를 중심으로 한 기업가치 평가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기업가치 공식이 바뀌고 있는 만큼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 스토리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CEO들에게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실행하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제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SK CEO들은 2021년을 각 사가 제시한 파이낸셜 스토리에 대한 이해 관계자의 신뢰를 높이는 원년으로 삼고, 재무제표 중심의 성장 전략을 신뢰와 공감 중심의 성장 전략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파이낸셜 스토리는 고객, 투자자, 시장 등 파이낸셜 소사이어티(Financial Society)를 대상으로 SK 각 회사의 성장 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시해 총체적 가치(Total Value)를 높여 나가자는 경영전략이다.

코로나19와 미·중 무역갈등 등 글로벌 경영환경이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시장의 신뢰가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를 제시한 일부 글로벌 기업들은 과거 재무성과 기준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높은 기업가치를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SK CEO들은 21일부터 2박3일간 ‘딥 체인지(DeepChange·근본적 혁신)의 실행, 파이낸셜 스토리’를 주제로 열린 이번 CEO세미나에서 각 관계사별 성장 스토리를 발표한 뒤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CEO들은 또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일시적으로 유행하는 경영 트렌드가 아닌 보편적인 가치로 이미 자리를 잡았다고 보고 ESG 경영의 깊이와 속도를 더욱 높여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파이낸셜 스토리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의 전문성 강화 및 관계사간 시너지 제고 방안 ▲ESG와 같은 그룹 공통의 중장기 과제의 구체화 방안 등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SK그룹으로부터 계열 분리됐지만 브랜드와 기업문화(SKMS)를 공유하고 SK 경영활동에 협력키로 합의한 SK해운과 SK증권 CEO도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