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H 오토존' 첫 선

김성현 승인 2020.10.23 11:04 의견 0
H 오토존의 모습. /사진=현대건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현대건설의 ‘H 시리즈’ 중 하나인 ‘H 오토존’이 아파트에 최초 적용된다.

지난해 11월 현대건설이 개발한 ‘H 오토존’은 지하주차장 내 양문이 개방될 만큼 넓은 공간을 마련해 세차부터 경정비, 튜닝까지 가능하도록 한 건식세차공간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8월 입주를 시작한 김포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H 오토존을 적용했다고 23일 밝혔다.

H 오토존에는 스마트홈 기술도 접목돼 스마트폰에 전용 앱(App)을 설치하면 사용현황 파악과 예약이 가능하다.

H 오토존에는 진공청소기, 에어건, 공기압 자동 주입기 등을 설치해 고객 스스로 차량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최초로 적용된 H 오토존은 향후 고객들의 사용의견을 반영해 다른 사업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하주차장 내 건식세차공간 확보라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통해 힐스테이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입주민들에게 제공하고자 했다”며 “고객들의 삶에 가치를 더하는 H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만큼 고객의 니즈와 주거 트렌드를 반영하면서 끊임없이 진화해 나가며 고객들에게 최고의 주거공간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