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효과없다" 렘데시비르, 美FDA 코로나19 치료제로 첫 공식 승인

이달 초 임상서 입원 치료 환자 회복 기간 5일 단축
긴급사용 승인 5개월만…WHO는 '치료 효과 글쎄'

김지훈 승인 2020.10.23 10:45 의견 0
길리어드사이언스의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미국 보건당국이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공식 승인했다.

렘데시비르 제조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는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보도자료를 통해 “미 FDA가 항바이러스 약물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는 환자에 대한 치료제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렘데시비르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승인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의약품이 됐다. 5월 FDA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지 5개월 만이다.

렘데시비르는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이지만,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보였다.

이달 초 발표된 임상시험 결과에서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환자의 회복 기간이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5일 더 단축된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아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확진 판정 이후 입원 기간 이 치료제를 투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 연구 결과에서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들의 사망률을 낮추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치료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일었다.

또 경증 환자에 대해서는 별다른 효험이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길리어드는 이날 성명에서 렘데시비르가 12세 이상 입원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먼저 투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렘데시비르는 현재 '베클루리'라는 새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렘데시비르는 한국에서도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에게 투여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