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우주 공간 담았다" LGU+, XR얼라이언스 '첫 에피소드' 공개

우주 비행사가 국제 우주정거장 도착해 겪는 적응기 등 VR 콘텐츠로 제작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22 17:14 의견 0
/사진=LG유플러스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LG유플러스가 가상 현실로 무중력을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22일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 ISS 익스피리언스'를 전 세계엘 동시 공개한다고 밝혔다.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는 5G 콘텐츠 연합체 '글로벌 XR 콘텐트 텔코 얼라이언스'의 첫번째 프로젝트다.

XR 얼라이언스는 9월 출범한 세계 최초 5G 콘텐츠 연합체다. LG유플러스가 초대 의장사 역할을 맡았으며 회원사로는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 테크놀러지 캐나다·일본·중국의 이동통신사 벨 캐나다, KDDI, 차이나텔레콤, 캐나다·프랑스의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아틀라스 파이브가 있다.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는 3D 360도 VR 콘텐츠로는 처음으로 우주에서 촬영됐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에 선보인 콘텐츠는 약 25분짜리 콘텐츠 4개로 구성된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 ISS 익스피리언스 중 첫 번째 에피소드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우주 비행사들이 국제 우주정거장(ISS)에 도착해 겪는 적응기와 우주 정거장 생활에서 그들이 느끼는 기쁨, 경이로움 등을 담아냈다.

콘텐츠 제작을 위해 우주 비행사들은 FPS에서 우주 촬영용 특수 카메라 조작법, VR 촬영 방식 등을 훈련했다. 이후 2019년 1월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내용의 국제 우주정거장 모습을 200시간 이상 기록해왔다.

최근에는 스페이스엑스 팔콘9 상업 승무원의 도착 현장을 포착하기도 했다.

XR 얼라이언스의 멤버인 FPS는 이번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미국 타임 스튜디오, ISS 미국 국립 연구소, 미국항공우주국 등을 섭외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증강현실(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이번 에피소드에는 국내 제작비의 4배 이상이 들어갔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실감 미디어를 통해 고객들의 볼거리를 늘리고 시장 저변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시장조사업체 리서치앤드마켓에 따르면 AR·VR 기술 관련 시장은 2026년까지 연 평균 23.3% 증가해 약 7조8000억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