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통신기업과 손잡은 SK건설 "안전경영 플랫폼 구축"

김성현 승인 2020.10.21 10:00 의견 0
재현 SK건설 사장(화상화면 오른쪽)과 앨런 살마시(Allen Salmasi) 비아 최고경영자가 화상으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SK건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SK건설이 미국의 통신 플랫폼 개발 기업 비아(Veea Inc.)과 손잡고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에 나선다.

SK건설은 비아와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인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Smart Safety Platform) 공동 기술개발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은 현장 근로자 및 관리자에게 산업재해 빅데이터에서 수집·분석한 위험정보 등을 실시간 휴대기기로 제공해주는 종합 안전관리 시스템이다.

앨런 살마시 비아 최고경영자는 한국기업과 오랜 인연이 있다.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Qualcomm)의 무선 통신 사업부 사장 재임 시절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기술개발 및 도입을 이끌었으며, 1990년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협력해 관련 기술 기반 통신기기를 한국시장에 공급했다.

2014년부터 통신장비 및 플랫폼 개발기업 비아를 설립해 플랫폼 응용프로그램과 이를 구동하는 데 필요한 네트워크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비아가 보유한 지능형 에지 컴퓨팅(Edge Computing) 플랫폼 기술은 중앙 서버에서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기술의 단점을 보완한 데이터 분산처리 기술이다.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혁명의 필수 기술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는 것이 SK건설의 설명이다.

SK건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특수한 건설현장에서도 원활한 안전정보 제공이 가능한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현할 예정이다. 또한,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선도적으로 축적해 향후 해외 프로젝트에서도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글로벌 통신 플랫폼 기업인 비아와 함께 건설현장에서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유용한 플랫폼 서비스 개발을 통해 안전 경영을 실현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