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클로이 서브봇, 엘리베이터 스스로 타고 내린다

행안부서 '승강기 안전검사의 검사특례 인정' 승인

오경선 승인 2020.10.20 10:04 의견 0
LG 클로이 서브봇이 엘리베이터에서 내리고 있다./사진=LG전자.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LG전자의 자율주행 서비스로봇 LG 클로이 서브봇(LG CLOi ServeBot)이 스스로 안전하게 승강기를 타고 내리며 활동 반경을 넓일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무선통신장치와 관련해 로봇업계 최초로 행정안전부로부터 ‘승강기 안전검사의 검사특례 인정’을 승인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로봇이 승강기에 탑승하는 경우 로봇과 신호를 주고 받는 무선통신장치가 기존 승강기에 설치된다. 

이번 행안부 승인은 승강기에 부품을 추가로 설치하는 경우 기존 안전검사를 대체하는 새로운 검사 기준을 마련한 것을 의미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승강기에 무선통신장치를 설치해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이 승강기와 통신하며 자유롭게 층간을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가 클로이 서브봇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클로이 서브봇은 가야 할 층에 대한 정보를 승강기에 무선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승강기를 호출한다.

클로이 서브봇은 층간 이동을 위해 승강기를 기다렸다가 문이 열리면 스스로 타고 내리며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클로이 서브봇은 이번 승인을 위해 서비스로봇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승강기안전공단으로부터 승강기 이용 시 전도(넘어짐)나 충돌의 방지, 장애물 회피 등과 같은 성능을 평가받았다.

LG전자는 클로이 서브봇이 승강장 바닥과 승강기 바닥의 높낮이 차이가 있더라도 승강기에 들어가고 나올 때 넘어지지 않도록 설계했다. 로봇에 장착된 배터리는 세계적인 안전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과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정한 규격에 맞춰 안전성을 인증받았다.

클로이 서브봇은 사람이나 물건 등 장애물이 이동 경로에 있으면 스스로 피하고 승강기 도어나 승강기 내부의 벽을 감지해 부딪히지 않도록 동작한다. LG전자는 클로이 서브봇이 동작 중에 사람이나 사물과 닿더라도 안전할 수 있도록 로봇의 모서리는 둥글게 마감했다.

LG전자는 주요 승강기 제조사와 협업해 클로이 서브봇이 안전하게 층간을 이동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이번 승인은 로봇의 승강기 탑승 기능은 물론 안전성을 선제적으로 준비한 결과”라며 “비대면 서비스의 수요가 늘어나는 것에 맞춰 클로이 로봇의 서비스 반경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로봇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선제적 인증과 준비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