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수도권, 일부 2단계 조치 유지"

정총리 "위험도 높은 다중이용시설, 핵심 방역수칙 계속"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8명...서울 23명

강민규 승인 2020.10.11 16:30 의견 0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포쓰저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하며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가 12일부터 1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다만, 위험도가 여전히 높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핵심 방역수칙이 계속 의무화된다.

정부는 11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정 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고 민생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적극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되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 관련 방역 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2주간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60명 미만으로 줄었고 감염 재생산 지수도 '1 이하'로 떨어져 확산세가 억제되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시설의 운영 중단은 최소화하되 대상별 위험도에 따라 정밀 방역을 강화한다"며 "진정세가 다소 더딘 수도권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필요한 조치를 유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하는 동시에 음식점과 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곳은 매장 내 거리두기를 계속 시행한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를 추석 특별방역 기간으로 지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치들을 시행해 왔다.

정 총리는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됐던 지난 6일부터 사흘간의 연휴 기간에 불법 집회를 막고자 이뤄진 도로 통제 등에 협조해 준 국민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 "이달 중순부터 단풍이 절정을 이루면 이를 즐기려는 국민이 많을 것"이라며 "단체탐방보다 가족 단위의 소규모 탐방을 권하고, 마스크도 반드시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 실내 50인, 실외 100이상 집합·모임 행사가 허용된다. 스포츠 행사도 무관중 경기에서 참석 관중수 제한으로 완화된다. 공공다중시설도 운영이 재개된다. 단, 고위험시설 운영은 자제가 명령된다.

유치원·초·중학교의 등교시 교내 밀집도는 3분의1에서 3분의2 유지가 권장된다.
공공기관 및 기업은 유연·재택근무 등을 통한 근무 인원 제한이 전 인원의 2분의 1에서 3분의 1로 완화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1일 낮 12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경기 의정부시 소재 '마스터플러스병원'관련 확진자가 2명 더 늘어총 51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는 간병인 및 보호자가 25명, 환자가 21명, 의료진이 4명, 직원 가족이 1명이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율은 20%에 육박했다.

서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일 하루 23명 늘었다, 서울 도봉구의 정신과 전문병원인 '다나병원'에서도 격리 중이던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59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환자가 54명, 병원 종사자가 5명이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6일 33명이었다가 7일 20명으로 감소한 뒤 나흘째 20명대에 머물렀다. 11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5533명이다.

대전의 일가족 식사 및 지인 모임 사례에서는 접촉자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0명이 됐다. 부산 금정구 소재 '평강의원' 관련 확진자는 1명 더 늘어 총 14명이 됐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유행 양상이 억제되는 듯 보이지만 여러 위험요인을 고려하면 언제든 다시 확산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주의를 당부했다.

/그래픽=연합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