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8천억 규모 '대연 8구역 재개발사업' 단독입찰

부산 남구 대연동 일대 3430가구 공급

김성현 승인 2020.09.10 16:09 의견 0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포스코건설이 공사비 8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산광역시 ‘대연 8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대연 8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 남구 대연동 1173번지 일원에 아파트 3530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15일 입찰예정인 대연 8구역 재개발 사업에 단독입찰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8월 21일 현장설명회에는 12개의 건설사들이 참여했다. 당초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참석 건설사들 간에 컨소시엄을 구성하자는 의견이 오갔지만 최종적으로 단독입찰을 하기로 했다고 포스코건설은 전했다.

포스코건설은 “통상 시공 리스크를 나눠지는 컨소시엄 사업에 비해, 단독시공은 시공 외에 재무적 부담이 크지만 전체 아파트 품질이 균일하면서도 포스코건설만의 특화설계와 탁월한 주거편의를 조합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단독입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의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은 7000억원으로 대역 8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하게 되면 단숨에 1조5000억원을 달성하게 된다.

포스코건설의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은 2조7000억원으로 업계 2위를 기록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02년 더샵 센텀파크(3750가구)를 시작으로 부산에만 2만8000여가구를 공급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대다수 조합원들에게 가장 유리하고 혜택이 많은 단독입찰을 결정한 만큼, 조합원 분들께서 포스코건설의 의지와 진정성을 알아주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매출이익률을 낮게 책정한 만큼 품질은 물론 회사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결집해 부산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시키고,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사명감을 더해 지역내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